진료센터 이미지

산과 클리닉

정직(Honesty)과 인술(Humanity),
그 이상의 가치(Value)를 담아내는
아이사랑 산부인과입니다.

산과 클리닉

이미지

임신초기때 초음파 검사와 혈액검사를 통해 1차 선별검사를 거쳐
임신중기에 다운증후군 및 신경관결손의 위험도에 대한 분석결과를 보고하는 검사입니다.

제노맘 검사
산모의 혈액에는 태아의 DNA가 혼합되어 존재하는데,
태아의 DNA를 임산부의 혈액에서 분리한 후 염색체 숫자 이상에 의한
태아 기형 여부
를 검사하는 방법입니다.
  • 검사대상

    - 가족력 또는 기왕력을 가진 산모

    - 선별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은 산모

    - 고령, 고위험군의 임산부

  • 특징

    산모의 혈액으로만 태아의 염색체를 검사하므로 비교적 안전한 검사입니다.

양수 검사
양수에서 체취한 태아 세포를 이용해 임신 기간 중
태아의 기형이나 염색체 이상을 알아보는 검사입니다.
  • 검사대상

    - 고령, 고위험군의 임산부

    - 양수과다증인 경우

    - 태아발육지연이 심한 경우

  • 특징

    5분 이내로 짧은 검사시간으로 보통 1주이내로 염색체 이상유무 확인이 가능합니다.

취약X증후군 검사
취약X증후군(Fragile X Syndrome)은 다운증후군(Down Syndrome) 다음으로 가장 흔한 정신지체의 원인이며,
정신지체를 일으키는 가장 흔한 유전성 질환입니다.
  • 검사

    임신 초기와 중기에 걸쳐 산모의 혈액을 이용한 DNA 검사가 진단에 사용되며 약 일주일 이내로 결과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.

태아의 입체 사진을 가장 정확히 얻을 수 있는 시기는 임신 28-32주로 가족간의 유대감을 증진 시킬 수 있습니다.
정밀 초음파 검사 이후 발생할 수 있는 내부 기형에 대해서도 추가 진단이 유용합니다.
하지만 태아의 얼굴이 골반 깊숙이 있을 경우에는 정확한 영상을 얻기가 힘들 수 있습니다.

특히 본원의 4D 초음파는 국내 초음파 기기 중 가장 고가이며,
대학병원에서도 보유하기 힘든 Voluson E8을 보유하고 있으며,
진단 역시 경력 높은 의사선생님이 진료하므로 정확도를 높이고 있습니다.

퀵메뉴 펼치기